[농진청] 겨울철에도 식중독 세균 ‘리스테리아’ 조심하세요 > 새소식

본문 바로가기
협회활동

[농진청] 겨울철에도 식중독 세균 ‘리스테리아’ 조심하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35회 작성일 20-12-11 15:19

본문

[농진청] 겨울철에도 식중독 세균 리스테리아조심하세요


하태웅 기자 / 승인 2020.12.10 16:34

 

어린잎 채소 보증된 모판흙에 키우고, 세척 뒤 4도 미만 저온 보관

 

[소비자TVㆍ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겨울철 리스테리아로 인한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어린잎 채소를 비롯한 신선 채소의 생산단계부터 철저히 관리해줄 것을 당부했다.

 

리스테리아는 저온(5)에서도 증식될 수 있는 세균이지만, 100()로 가열 조리하면 사라지고 건강한 성인이 감염될 가능성은 낮다.

그러나 임산부, 신생아, 고령자 등 면역력이 낮은 계층에서는 감염될 확률이 높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모판흙(상토)를 이용해 어린잎 채소를 재배할 때는 반드시 생산업자 보증표시를 확인하고, 비료 공정규격에 적합한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모판흙의 안전성을 확보하고자 지난해 비료 공정규격 및 지정에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를 유해성분으로 설정해 관리토록 조치했다.

 

또한,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해마다 농업용수의 식중독세균 오염도를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작업자는 작업 전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고 장갑과 작업복을 착용한 뒤 작업해야 하며, 장갑과 작업복은 매일 세탁해야 한다.

 

어린잎 채소를 수확한 뒤에는 재배했던 묘판의 흙을 물로 깨끗이 제거하고, 200피피엠(ppm) 차아염소산나트륨에 10분 이상 담근 다음 물로 충분히 헹궈 햇볕에 건조시킨다


수확용 칼은 수시로 70% 알코올로 소독해 사용한다.

 

가정에서는 어린잎 채소를 섭취하기 전 충분히 세척하고, 세척한 어린잎 채소는 4() 미만의 저온에서 보관한다.

 

세척한 어린잎 채소를 4()에 보관했을 때는 리스테리아가 증식하지 않았으나, 10()에 놓아두었을 때는 3일 만에 리스테리아가 100배 증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유해생물팀 류경열 팀장은 저온성 식중독 세균인 리스테리아를 예방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생산단계부터 철저한 위생관리가 중요하다.”라며,

 

가정에서는 신선 채소를 충분히 씻어 먹고, 실온에 오랫동안 방치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2020.12.10. 한국농어촌방송 기사내용]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한국상토협회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 92(화서2동 436-3) 농민회관 1 별관 2층
TEL.:031-291-0229   FAX.:031-291-6230   E-mail:sangto72@hanmail.net
Copyright © The Korea Association of Seebed Media All rights reserved.